(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올해 극적으로 화해한 동아프리카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가 20년 만에 국경을 다시 열었다.

에리트레아 공보장관인 야마네 메스켈은 11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이사이아스 아페웨르키 에리트레아 대통령과 아비 아흐메드 에티오피아 총리가 부레 지역을 방문한 뒤 양국의 도로 교통을 위해 국경을 개방했다고 발표했다.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 사이의 국경이 열리기는 1998년 이후 20년 만이고 부레는 1998∼2000년 국경전쟁 당시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던 곳이다.

국경 개방은 양국이 외교관계를 정상화하는 행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아흐메드 총리와 아페웨르키 대통령은 지난 7월 9일 에리트레아 수도 아스마라에서 '평화와 우정의 공동 선언문'을 발표하고 종전을 공식적으로 선언했다.

이후 양국은 여객기 직항노선 재개, 항구 개방, 대사관 개설 등 후속조치를 착착 진행했다.

양국이 오랜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손을 잡은 데는 아흐메드 에티오피아 총리의 역할이 크다.

42세의 젊은 지도자인 아흐메드 총리가 올해 4월 취임한 뒤 에리트레아와 관계 정상화를 추진하면서 양국이 해빙기를 맞았다.

앞서 에리트레아는 1952년 에티오피아에 합병된 뒤 30년에 걸친 투쟁 끝에 1993년 독립을 선포했다.

그러나 1998년 국경도시 바드메를 둘러싼 전쟁으로 양국에서 7만 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고 2000년 평화협정이 체결됐지만, 갈등이 계속됐었다.

noja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