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율 29%…환경장관 사임사태가 지지율 하락세 가속화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지지율이 더 추락해 처음으로 30% 선 아래로 떨어졌다.

11일(현지시간) 발표된 프랑스의 여론조사 전문기업 오독사의 최신 설문조사 결과 마크롱 대통령의 지지율은 29%로 집계됐다.

가장 최근 조사인 6월 말 조사 때보다도 지지율이 12%포인트 하락했다.

지지율은 작년 5월 취임한 뒤 가장 낮았고, 여러 여론조사업체의 조사 중에서도 지지율이 30% 선 아래로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독사는 여름 바캉스 시즌 시작 전까지 정계 최대 이슈였던 마크롱 대통령 보좌관의 시민 폭행 스캔들의 여파, 대통령 여름별장의 고급 수영장 설치 논란, 환경부 장관의 사임사태 등이 지지율 하락세를 더 부추겼다고 분석했다.

특히 마크롱 정부의 환경 정책에 실망을 표시하고 전격 사퇴한 윌로 전 환경장관의 경우 호감도 49%로 유권자의 절반가량이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나 대통령의 지지율 급락세와 대조를 이뤘다.

아울러 이번 조사에서 환경부와 체육부 장관만 교체한 마크롱 정부의 첫 개각에 대해 설문 응답자의 56%가 "더 큰 폭의 개각을 해야 했다"며 부정적인 의견을 보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5∼6일 18세 이상 유권자 1천4명을 대상으로 할당표집 방식으로 진행됐다.

yongla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