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연비·화력발전 문제 이어 올해들어 3번째 反환경 정책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지구온난화의 주범으로 꼽히는 메탄가스 배출 규제를 대폭 완화할 계획이라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환경보호청(EPA)은 이르면 이번 주 메탄 배출 규제를 완화하는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에너지기업들이 6개월마다 실시해야 하는 메탄 누출 점검을 1년에 한 번으로 줄이고, 누출 장비 수리 기간도 늘리는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방정부가 아닌 주정부 기준에 따르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가령, 연방정부보다 낮은 수준의 환경 기준을 운용하고 있는 텍사스주에서 활동하는 기업체는 완화된 규제를 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메탄가스는 전체 온실가스 가운데 차지하는 비중은 상대적으로 작지만, 지구온난화를 촉발하는 효과는 가장 큰 것으로 평가된다. 이산화탄소와 비교하면 지구온난화에 미치는 영향력이 25배에 달한다.

'파리기후변화협약 탈퇴'를 비롯해 트럼프 행정부가 유지해온 반(反)환경 정책의 연장 선상으로 해석된다.

올해 들어서만 세 번째 반환경 정책이라고 뉴욕타임스는 지적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7월 자동차 연비 기준을 강화하는 정책을 폐지했고, 지난달에는 석탄산업을 뒷받침하기 위해 화력발전소 관련 규제도 완화했다.

j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