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는 아이슬란드에 3-0 완승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무적함대' 스페인 축구대표팀이 1골 3도움을 작성한 마르코 아센시오(레알 마드리드)의 맹활약을 앞세워 2018 러시아 월드컵 준우승에 빛나는 크로아티아 대표팀을 6-0으로 대파했다.

스페인은 12일(한국시간) 스페인 엘체의 에스타디오 마누엘 마르티네스 발레로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리그A 4조 2차전 크로아티아와 경기에서 상대 자책골을 합쳐 무려 6-0 대승을 거뒀다.

스페인을 이끄는 루이스 엔리케 감독은 지휘봉을 잡은 이후 첫 홈경기 승리를 따냈고, 아센시오는 자신의 A매치 데뷔골과 함께 3도움까지 기록하면서 이날 팀이 터트린 6골 가운데 무려 4골에 관여하는 원맨쇼를 펼쳤다.

반면 러시아 월드컵에서 결승전까지 진출했다가 아쉽게 프랑스에 발목을 잡혀 준우승한 크로아티아는 팀 역대 최악의 패배를 경험해야 했다.

전반 24분 사울 니게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결승 헤딩골로 다득점의 시동을 건 스페인은 전반 32분 아센시오의 추가골로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아센시오의 A매치 마수걸이 득점이었다.

아센시오는 전반 35분 왼발 슈팅한 볼이 골대를 맞은 뒤 크로아티아의 골키퍼 로브레 칼리니치(헨트)의 몸에 맞고 득점이 됐지만 칼리니치의 자책골로 인정돼 A매치 2호골을 놓쳤다.

아쉬움을 달랜 아센시오는 이후 '도움맨'으로 변신했다.

후반 4분 로드리고 모레노(발렌시아)의 득점에 스루패스로 도움을 기록한 아센시오는 후반 12분 코너킥으로 세르히오 라모스(레알 마드리드)의 헤딩골을 어시스트했다.

아센시오는 후반 25분 이스코의 득점까지 도움을 주면서 6-0 대승의 일등공신이 됐다.

잉글랜드(1패), 크로아티아(1패)와 경쟁하는 4조에서 2연승을 따낸 스페인은 조 1위(2승)에 올랐다.

한편 리그A 2조의 벨기에는 '기적의 팀' 아이슬란드에 3-0 완승을 거두고 첫 승리를 따냈다.

벨기에는 에덴 아자르(첼시)가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뽑고 로멜루 루카쿠(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멀티골을 넣으면서 기분 좋은 승리를 따냈다.

반면 아이슬란드(2패)는 1차전에서 스위스(1승)에 0-6 패배를 당한 데 이어 벨기에(1승)에도 0-3으로 발목을 잡히면서 2경기 동안 무득점 9실점의 부진에서 허덕였다.

horn9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