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시는 산업용 3D프린팅 기술 발전의 방향을 제시할 '3D프린팅 테크페스타 2018'을 13∼15일 울산대에서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4차 산업혁명 제조혁신을 위한 3D프린팅 기술 상용화'를 주제로 열리는 이 행사는 학술세미나, 3D프린팅 디자인(DfAM) 경진대회 시상식, 기업 전시회, 시민체험관 운영 등으로 운영된다.

울산대 학생체육관에 마련되는 기업 전시관에서는 산업용 3D프린팅 관련 35개 기업의 66개 부스가 운영된다.

기업체와 연구기관들이 각종 3D프린팅 소프트웨어, 스캐너, 서비스, 장비와 기술 등을 소개한다.

야외전시관에 조성되는 시민체험관에서는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3D프린팅으로 제작한 드론, 전기차, 미니 보트 등을 전시하고 관람객에게 시승 기회를 제공한다.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가 제작한 의수 등 3D프린팅 출력물을 전시하고, 흉상 스캔 등 체험프로그램도 운영된다.

13∼14일 이틀간 열리는 세미나에서는 3D프린팅 소재연구 발표와 학회가 열리고, 세계적인 3D프린팅 소프트웨어 기업의 산업·의료 성공사례 발표도 이어진다.

초중고 학생과 일반인 52개 팀이 참여하는 'RC카 경진대회'가 사흘간 개최되고, 제2회 3D프린팅 디자인 경진대회 시상식과 수상작 전시도 진행된다.

시 관계자는 "4차 산업을 선도하고 3D프린팅 기술이 융합된 제조업의 미래를 준비하고자 최고의 관련 기업들과 행사를 준비했다"면서 "울산의 전략산업 육성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hk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