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정신지체 장애가 있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를 협박해 1천여만 원을 뜯어낸 혐의(상습공갈)로 A(49) 씨를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08년부터 최근까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B(53) 씨를 욕하는 등 위협해 1천여만 원을 빼앗은 혐의를 받는다.

A씨와 B씨는 일정한 거주지가 없이 노숙인 쉼터와 고시원 등을 전전하며 생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약 10년 전 서울 영등포구의 한 노숙인 쉼터에서 B씨를 만나 알게 됐으며, B씨가 매달 지자체에서 생계급여, 주거급여, 장애수당을 지원받는 사실을 알고 매달 2만∼25만 원씩 돈을 뜯어낸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사실을 알게 된 B씨의 쉼터 동료들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A씨는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A씨는 B씨에게 장애가 있다는 점을 악용해 손쉽게 돈을 뜯어냈으며 빼앗은 돈은 생활비로 썼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kih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