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신세계가 매년 급성장하는 어린이 시장을 선점하고자 온라인몰인 신세계몰에 키즈 전문관을 열었다고 12일 밝혔다.

이 온라인 키즈 전문관에는 블루독, 블랙야크키즈, 빈폴키즈 등 유명 아동 패션 브랜드를 비롯해 스토케, 싸이벡스 등 해외 유아용품 브랜드까지 총 300여 개 브랜드가 입점해 인기상품을 선보인다.

신세계는 기존에도 유아용품과 의류 판매를 했지만 전문관을 열고 구매자 입장에서 보다 편리하게 쇼핑할 수 있도록 했다고 소개했다.

신세계는 이 전문관에서 0∼24개월, 2∼4세, 5∼7세, 8∼13세 유아 연령대별로 카테고리를 만들어 그 연령대에 맞는 상품을 제안해준다.

연령별로 구분된 메뉴를 클릭하면 다시 패션, 완구, 용품으로 분류되고, 소분류에 맞게 카시트, 유모차, 이유식, 스킨케어 등 세분된 카테고리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신세계는 올 연말까지 200여 개 브랜드가 새롭게 입점해 출산 준비부터 육아에 필요한 모든 상품을 아우르는 온라인 키즈 전문관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신세계몰 영업담당 김예철 상무는 "키즈 전문관에서는 신세계백화점 상품은 물론 온라인몰 상품까지 다양한 상품을 동시에 비교하고 구매할 수 있어 아이를 키우는 고객에게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sungjinpar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