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교수·학생 등 1천500여명 참석 …'AI 챌린지' 시상식도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전자[005930]는 4차 산업혁명의 화두로 부상한 인공지능(AI) 분야의 세계적 석학들을 초청해 최신 연구 동향을 공유하고 혁신 방향을 모색하는 '삼성 AI포럼 2018'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행사는 이날부터 이틀간 진행되며, 첫날은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주관으로 서초사옥에서, 둘째날은 삼성리서치 주관으로 서울 우면동 삼성전자 서울 R&D센터에서 각각 열린다.

약 1천500명의 AI 분야 전문가와 교수, 학생들이 참석하는 이번 포럼에서는 전문가 주제 발표와 함께 대학생들이 자신의 연구성과를 발표하고 전문가들로부터 조언을 듣는 기회도 마련됐다.

첫날 행사에서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사업부문 대표이사 겸 종합기술원장인 김기남 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AI 기술혁신을 위한 노력이 인류 문제를 해결하고 세상을 이롭게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첫 강연자로 나선 미국 뉴욕대 얀 르쿤 교수는 '자기 지도 학습'(Self-Supervised Learning)을 주제로, 인간과 같은 수준의 AI를 개발하기 위해서는 복잡한 실제 세계에 대한 모델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르쿤 교수와 함께 '딥러닝'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로 꼽히는 캐나다 몬트리올대 요수아 벤지오 교수는 AI 학습·훈련 방법 가운데 하나인 'SGD'(확률적 기울기 강하) 기반의 딥러닝 학습을 주제로 강연하면서 이와 관련한 구체적인 연구 결과도 소개했다.

이밖에 캐나다 맥길대 조엘 피노 교수, 몬트리올대 애런 쿠르빌 교수, 한국과학기술원(KAIST) 양은호 교수 등도 강연했다.

포럼 둘째날은 언어·추론과 시각·로보틱스·온디바이스 등 2개 주제로 나눠 진행된다. 아일랜드 더블린대 베리 스미스 교수,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의 이아니스 드미리스 교수, 미국 하버드대 위구연 교수 등이 발표한다.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사업부문 대표이사 겸 삼성리서치 소장인 김현석 사장은 "빠르게 진화하는 AI 분야의 최신 기술과 미래 전망에 대해 고민하는 중요한 시간을 통해 얻은 통찰의 결정체가 인류가 꿈꾸는 세상을 만드는 첫걸음이 되기 바란다"고 말할 예정이다.

뇌 신경공학 권위자인 삼성전자 최고연구과학자 세바스찬 승 부사장은 '현대적 관점에서의 컴퓨터와 뇌'라는 주제의 기조연설을 통해 인간의 뇌 구조를 이해하기 위한 인공신경망 연구 결과 등을 소개한다.

이와 함께 둘째날 행사에서는 삼성전자가 지난 7월 온라인 예선을 시작으로 최근 우승팀을 가린 'AI 챌린지'의 시상식도 열린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달 AI를 4대 미래 성장 사업 가운데 하나로 선정하고 연구 역량을 대폭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면서 "앞으로도 AI 선행연구를 이어가고 인재를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huma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