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12일 0시 2분께 전북 완주군 봉동읍 A(80)씨 주택에서 불이 나 50여분 만에 진화됐다.

한 주민은 "마을에서 검은 불길이 치솟고 있다"며 119에 신고했다.

당시 A씨가 집을 비워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주택이 모두 타 2천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보고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d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