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서울 중구 황학동 청계 지역주택조합이 지난 7일 지역주택조합설립인가를 받았다.

12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황학동 청계 지역주택조합은 현재 사업계획 승인요건인 토지를 95% 이상 확보했으며 연내 사업시행인가를 받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청계천 인근 황학동 2085외 56필지 일대에 들어서는 단지는 지하 4층∼지상 11층 아파트 300가구, 오피스텔 90실로 구성된다.

아파트의 경우 27㎡ 139가구, 29㎡ 30가구, 59㎡ 131가구 등 초소형으로만 조성된다.

지역주택조합이어서 3.3㎡당 1천600만원대의 상대적으로 낮은 분양가를 선보일 예정이다.

조합원 자격은 만 20세 이상의 세대주로서 서울, 인천, 경기도에 1년 이상 거주한 사람이어야 하고, 무주택 또는 전용 85㎡ 이하 1채를 소유한 세대주여야 한다.

홍보관은 2호선 신당역 2번 출구 인근인 황학동 2487번지에 마련돼 있다.

e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