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 도심 관광…지역경제 활성화 견인 기대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10만t급 대형크루즈인 코스타 포츄나(Costa Fortune)호가 21일 강원 속초항에 입항한다.

5월 11일 11만t급 코스타 세레나(Costa Serena)호에 이어 10만t급 이상 대형크루즈선으로는 두 번째다.

이탈리아 국적으로 축구장 길이 3배에 이르는 273m 길이의 대형크루즈선으로 승객 정원 3천470명, 승무원 수는 1천27명에 이른다.

20일 관광객 900여 명을 태우고 부산항을 출발, 21일 오전 7시 속초항에 입항하며 관광객 등은 도심지 관광에 나선다.

이어 이날 오후 4시 도와 수도권 관광객 1천800여 명을 더 태운 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출항한다.

일본 가나자와(24일)와 사카이미나토(25일) 등 3개국 7박 8일 일정을 운항하고서 27일 인천항으로 귀항한다.

도는 크루즈 입항이 지역상권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속초 관광시장과 주변 관광지 홍보물을 관광객들에게 미리 배부하고 크루즈 관광객이 속초 시내로 쉽게 이동할 수 있도록 셔틀버스 5대를 운행한다.

출항에 앞서 오후 3시부터 1시간가량 속초항 국제크루즈 터미널에서 크루즈선 출항 기념 공연 등 행사와 함께 승무원과 관광객 대표 등에게 꽃다발을 증정한다.

속초항은 내년에 아시아 최대 규모인 16만t급 초대형 크루즈선이 3회에 걸쳐 입항하는 등 10만t급 이상의 대형크루즈선만 최소 7회 이상 입항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12일 "내년에는 국내 항만을 모항으로 하는 전국 최초 크루즈가 속초항을 모항으로 취항할 예정이다"며 "이를 계기로 크루즈가 지역 상권에 미치는 직·간접적 효과가 더 커질 것이므로 속초항이 동북아 4개국을 대표하는 크루즈 전진기지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imb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