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로 조업일 감소…"연간 실적은 사상 첫 6천억달러 가능"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정부가 9월 수출이 작년보다 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기업의 수출 활성화를 위한 특별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서울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 주재로 주요 업종 수출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주요 업종별 협회·단체와 코트라, 무역보험공사 등 수출지원기관과 함께 9월과 향후 수출 전망, 수출 진흥 계획, 업계 애로와 건의사항 등을 논의했다.

김 본부장은 "올해 1∼8월 누적 수출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하는 등 이런 흐름이 지속한다면 올해 사상 최초 6천억달러 수출 달성도 불가능하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나 9월 수출에 대해서는 "지난해 9월 사상 최대 수출실적에 따른 기저효과와 조업일수 4일 감소로 작년 동월 대비 마이너스를 기록할 우려가 크다"고 밝혔다.

올해에는 작년과 달리 추석 연휴가 10월이 아닌 9월에 있어 9월 조업일이 4일 적다.

또 작년 9월 수출(551억2천만달러)이 사상 최대 실적이라 이를 뛰어넘기 쉽지 않다는 게 산업부 분석이다.

업종별 협회·단체도 최근 세계 경제·교역 회복세에도 불구하고 9월은 추석 연휴로 조업일 자체가 4일 적고 기저효과의 영향도 있어 큰 폭의 수출 감소가 전망된다며 9월 수출을 위한 특별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김 본부장은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에 따른 금융시장 변동성, 신흥국 통화의 급격한 평가절하로 인한 신흥국 실물경제 불안,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를 수출 위기 요인으로 지목했다.

김 본부장은 "이런 대내외 구조적 위기를 타파하기 위해 특단의 수출전략이 긴요하다"며 보호무역주의 피해 지원, 수출 시장·품목 다변화, 수출을 통한 혁신성장 견인 등 수출 활성화를 위한 3가지 정책 방향을 발표했다.

우선 미중 수출 비중이 높은 기업은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피해 확인 절차를 생략하고 수출자금 공급 한도를 1.5배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정부는 미중 무역분쟁으로 자유무역 질서의 위기가 악화하지 않도록 다각적인 통상외교활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인도, 인도네시아, 러시아, 브라질을 '전략적 수출 공략 신흥시장'으로 선정해 무역금융과 해외마케팅을 집중 지원한다. 2022년까지 이들 4개 국가에 대한 수출 규모를 지금보다 70% 이상 확대한다는 목표다.

품목 다변화를 위해 신산업과 유망 소비재 분야 수출기업에 대한 지원을 대폭 늘려 2022년 수출 규모를 신산업 1천200억달러, 유망 소비재 400억달러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수출 활성화가 혁신성장으로 이어지도록 기업 성장단계별로 무역보험 지원 시스템을 구축하고 단계별 수출 마케팅 지원도 강화한다.

창업·벤처기업은 수출실적이 전혀 없어도 수출 신용보증을 즉시 제공한다.

산업부는 올해 말까지 4차 산업혁명, 일자리 창출 등 새로운 도전과제를 포괄하는 무역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blueke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