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계 금융기관 및 국내 금융기관 추가 유치 추진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외국계 금융기관은 물론 국내 금융기관을 추가로 유치해 금융업계 종사자 수가 5만명이 넘는 명실상부한 금융중심지를 만들겠다는 부산시의 추진 전략이 나왔다.

오거돈 부산시장과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문창용 캠코 사장, 김지완 BNK금융 회장 등은 12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로운 10년 금융중심지 추진 전략을 발표했다.

오 시장은 "2009년 1월 부산이 금융중심지로 지정된 이후 2014년 국제금융센터 1단계 조성 사업이 마무리되면서 29개 공공·민간 금융회사가 집적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지만 여전히 외국계 금융회사조차 거의 없는 등 부족한 부분이 많다"고 지적했다.

시는 부산 이전 공공기관, 민간 금융기관과 함께 부산을 동북아 금융허브 도시로 만들기 위해 6대 추진 전략을 마련하고 부산형 금융모델을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우선 시는 정부의 신북방·신남방 정책과 연계해 중국, 일본, 동남아, 러시아 금융회사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외국계 은행과 접촉하고 있으며 조만간 구체적인 성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시는 4차 산업혁명 시대 금융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해 핀테크 등 금융기술업 클러스터를 구축하기로 했다. BIFC에 부산형 기술창업(TIPS) 타운을 구축해 금융 스타트업 기업을 지원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2026년까지 400억원을 투입해 블록체인 특구로 육성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국제적 수준의 역량과 경쟁력을 갖춘 해양금융 전문인력을 양성해 해양금융을 차별화하고 앞으로 있을 공공기관 2차 지방이전에도 부산금융중심지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기업을 적극적으로 유치하겠다고 시는 설명했다.

오 시장은 "이미 부산으로 이전한 공공기관과 협업을 강화하는 한편 아시아개발은행 등 다자개발은행 지역 사무소 유치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남북 경협 확대에 대비해 북한의 경제개발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금융기반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이런 시의 구상이 차질없이 진행되면 2028년에 부산금융중심지에는 현재 1만7천 명인 금융업 종사자 수가 5만 명을 넘을 것으로 시는 예상했다.

지역 내 총생산(GRDP)에서 금융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현재 6.45%에서 10%로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계 금융기관 유치로 위안화 허브화가 마무리되면 BIFC 근무 인원이 현재 3천800명에서 1만5천 명으로 늘어나고 외국계 금융회사도 13개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46위에 머무는 국제금융센터 지수 역시 20위로 상승할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pc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