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CJ그룹은 12일 추석 명절을 앞두고 협력업체 결제대금 5천억 원을 조기 지급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CJ 8개 주요 계열사와 협력하는 중소 납품업체 1만4천여 곳으로, 평균적으로 기존 지급일보다 한 달 가량 대금을 일찍 받을 예정이다.

규모는 CJ ENM 1천740억 원, CJ제일제당 1천300억 원, CJ대한통운 860억 원 등이다.

CJ그룹 관계자는 "협력업체들과의 상생 차원에서 납품 결제대금을 조기 지급하기로 결정했다"며 "명절을 맞아 중소 협력사들에 일시적으로 가중되는 자금 부담 해소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jos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