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검증 거쳐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해야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신공항추진범시민운동본부는 12일 성명을 내고 국토교통부의 김해신공항 기본계획수립 용역 중간보고 결과에 유감을 표명했다.

시민운동본부는 "국토부의 용역보고는 지역 의견을 무시한 채 이미 예정된 김해공항 확장을 전제로 하고 있다"며 "소음과 안전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기본계획안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동남권 주민의 염원은 24시간 안전한 관문공항 건설"이라며 "이번 용역보고에서 국토부와 동남권 주민 간 시각차를 확인한 만큼 공동검증은 당연한 절차"라고 주장했다.

시민운동본부 관계자는 "공동검증은 국토부와 공동으로 하되 결과는 국무총리실 산하 기구에서 판정하는 방향으로 풀어가야 한다"며 "김해신공항 최종 판단기구 역할을 할 총리실 산하 신공항검증위원회를 신속히 구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josep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