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경제 추진위원회 1차 회의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정부가 혁신성장 3대 전략투자 분야의 하나인 수소산업 육성방안 등을 담은 로드맵을 올해 말까지 마련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일 서울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수소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민관 합동 '수소경제 추진위원회'를 발족하고 1차 회의를 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산업부 차관을 위원장으로 하고 산·학·연, 공공기관, 관계부처 등이 참여해 구성됐으며 월 1회 운영될 예정이다.

산업부는 연말까지 수소경제 생태계 전반에 대한 비전과 정책 목표를 담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산업부가 로드맵 수립을 위해 필요한 기술개발, 특화단지, 인력, 기업 지원 등 수소경제 전반에 대한 정책 과제를 제시하고 참석자 의견을 청취했다.

수소 활성화의 장애물인 낮은 경제성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과 수소경제 실현을 위한 단계별 수소산업 육성 전략을 논의하고 수소 전문인력 양성을 비롯한 기업 지원 방안에 대한 업계와 전문가 의견을 들었다.

참석자들은 수소의 친환경적 생산을 위한 기술개발, 대규모 생산기지를 비롯한 인프라 구축, 전문인력 육성 등 다양한 분야의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산업부는 수소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지원, 수소시장의 원활한 운영, 수소의 안전관리를 위한 법안 제정을 검토 중이며 전체 에너지 시스템 내에서 수소의 역할과 활용 방안은 연말까지 수립할 예정인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에 담을 계획이다.

이인호 산업부 차관은 "혁신성장의 유망 먹거리이자 화석연료를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에너지원인 수소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민관이 힘을 합쳐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blueke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