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내 학교용지 8곳 중 첫 학교 신설 승인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청주의 대단위 개발지구인 동남지구에 처음으로 학교 신설 승인이 났다.

12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동남지구 내 가칭 동남1 유치원과 동남1 초등학교 설립 계획안이 교육부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했다.

교육부는 이들 학교에 대해 2020년 9월 조기 개교 추진을 권고했다.

기존 운동초, 운동중을 포함해 동남지구의 8개 학교용지(유치원 2곳·초등교 3곳·중학교 2곳·고교 1곳) 중 처음으로 학교 신설이 확정된 것이다.

동남1 유치원·초등학교 용지는 지구 북쪽에 있다.

동남지구는 내년 12월 개발이 완료되며 총 17블록에 1만4천709가구가 들어선다.

도교육청은 분양률과 공공주택 입주 현황을 지켜보며 추가 학교 설립에 나설 계획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내년 12월부터 1천380가구의 아파트 입주가 시작되는 만큼 학생들의 통학 편의를 위해 2020년 9월 개교를 목표로 학교 설립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jcpar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