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도부 잇따라 기업인들 만나 "보복없다" 유화 발언

WSJ "'이에는 이' 실패…트럼프 로비하려 美기업에 기대"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전쟁에서 미국 다국적기업들의 환심을 사는 쪽으로 전략을 변경하고 있다.

미국과의 무역전쟁에서 불리한 입장인 중국이 관세 외에 미국 기업들에 보복을 하는 방식으로 대응할 것이라던 우려와는 사뭇 다른 태도여서 주목된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중국 정치 지도자들은 미국 기업들의 행사에 참석하거나 보복자제 방침을 밝히는 등 최근 들어 부쩍 공개석상에서 유화적 제스처를 보이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경제책사인 류허(劉鶴) 부총리는 지난달 한 모임에서 미국 기업 관계자들에게 중국에서 영업하는 미국 기업들이 무역전쟁의 반격 표적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식통들은 류 부총리가 "외국 기업들에 대한 응징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중국 광둥성에 100억 달러를 투자하는 석유화학단지 건설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대런 우즈 엑손모빌 최고경영자를 지난 7일 중국 베이징에서 만나 자국 기업과 외국 기업을 공평하게 대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WSJ는 이들의 면담이 관영 TV로 방영됐다며 이는 엑손모빌 프로젝트에 대한 중국 당국의 지원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엑손모빌의 프로젝트가 완성되면 이는 중국 내 단일 외국기업 최대투자이자 중국이 전략적으로 중대하게 여기는 분야를 개방하는 한 걸음 더 나아간 조치로 기록된다.

그뿐만 아니라 왕치산(王岐山) 중국 부주석도 JP모건체이스, 씨티그룹, 블랙스톤 등 월스트리트 기업의 임원들과 이번 주에 회동할 예정이다.

중국 관리들에 따르면 왕 부주석이 전할 메시지도 다른 중국 지도부와 유사할 것으로 관측된다.

중국 지도부의 이런 태도는 몇 달 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수입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위협의 수위를 올릴 때와 눈에 띄게 다른 변화다.

당시 중국 당국은 '달러 대 달러'로 보복하겠다고 다짐했고, 왕 부주석은 미국 기업 대표들에 피해가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시진핑 주석도 중국이 미국의 공격을 되받아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WSJ는 중국 관리들을 인용, 무역전쟁이 악화하면 중국 경제나 중국의 미래에 핵심적인 것으로 간주되는 투자가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중국 지도부가 크게 우려해 미국의 위협을 무시하고 있다고 풀이했다.

중국에 있는 미국상공회의소 회장인 윌리엄 자리트는 "황금알을 낳는 거위는 죽이지 않는 게 사리에 맞다"고 말했다.

중국에 대한 해외직접투자(FDI)에서 미국 기업들이 차지하는 비중은 2% 정도이지만 대부분 반도체(인텔), 항공(제너럴일렉트릭) 등 기간산업을 차지하고 있어 중국 기업들의 기술과 경영노하우를 개선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

이런 미국기업들에 보복을 하면 여타국 투자자들의 신뢰도 잃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런 유화적 태도에도 현재 중국은 고율 관세를 두고는 직접 대응의 보복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가 500억 달러에 이어 추가로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관세율 인상을 추진하자 중국은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같은 조치를 하겠다고 맞서고 있다.

다만 양국은 무역과 관련한 고위급 회담을 재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도 오는 11월 중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나 11월 말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회동할 가능성이 있다.

WSJ는 트럼프 대통령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들이려는 중국의 맞대응 전략이 결실을 보지 못했다며 중국이 트럼프 행정부를 겨냥한 로비에 힘을 보태기 위해 이제 미국 기업들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전했다.

jangj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