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바른미래당과 전국 570여 개 노동·시민단체의 연대체인 '정치개혁공동행동'은 12일 국회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과 선거권·피선거권 연령 인하 등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협약식을 열고 공동으로 행동할 것을 결의했다.

바른미래당과 정치개혁공동행동은 ▲ 민심 그대로 선거제도 개혁 ▲ 정치장벽을 깨기 위한 다양성과 여성정치 확대 ▲ '누구나 정치'가 가능한 참정권 확대 등 3대 의제 아래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근간으로 한 선거제도 개혁, 예산 증액 없는 의석수 확대 등에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이들은 선거권과 피선거권 연령 인하와 청소년 참정권 확대, 여성 대표성 확대, 정당 설립요건 완화 등 정치개혁 과제에서도 문제의식을 함께하기로 했다.

손학규 대표는 "우리나라 정치개혁은 크게 두 갈래로 이뤄져야 하는데 하나는 대통령제의 폐해를 없애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국민 대표성이 보장되는 선거제도를 만드는 것"이라며 "빠른 시일 안에 민주평화당, 정의당과 협의해 선거제도 개혁에 좀 더 힘을 싣고 힘차게 앞으로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김호철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회장도 "이번 정기국회를 정치개혁의 마지막 기회로 놓고 각 당과 힘을 합쳐서 정치개혁을 이뤄내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바른미래당의 노력과 실천을 통해서 누구나 정치에 참여해 향유할 선거제도 개혁을 꼭 이뤄내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viv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