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미세플라스틱 등에 의한 해양환경 오염의 심각성을 알리고 다양한 재활용품을 선보이는 축제가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막이 올랐다.

해운대구와 마을기업인 에코에코협동조합은 12일 해운대해수욕장에서 '다시 쓰는 해운대 비치코밍 페스티벌'을 열었다.

'비치코밍'이란 해변(beach)을 빗질(combing)하듯이 하천에서 바다로 유입된 육지 쓰레기를 줍는 행위를 말한다.

바다 쓰레기를 활용한 작품을 만들고 관련 정보를 나누며 바다환경을 지키는 사람들이 나오면서 비치코밍이 하나의 문화가 되고 있다.

해운대 백사장에는 올여름 사용하고 폐기된 튜브를 활용한 설치미술품을 오는 30일까지 전시한다.

지름 20m 높이 10m 규모 대형 돔형 작품(파빌리온), 지름 10m 규모 인디언 천막형 작품, 길이 10m 규모 터널 등 전시 작품은 모두 폐튜브 등을 활용해 만들어졌다.

설치미술품 내부에는 조개껍데기 등 바다 쓰레기로 액자, 모빌, 돛단배 등을 만들어보는 체험 행사(체험비 5천원)와 해양오염의 심각성을 알리는 사진전이 펼쳐졌다.

오는 15일 오전 10시에는 청사포 해변에서 바다 쓰레기를 수거하는 행사인 '온 가족이 함께하는 비치코밍데이'가 열린다.

참가자들이 50ℓ 수거 가방에 바다 쓰레기를 담아 오면 에코에코협동조합이 해운대해수욕장에 나오는 폐파라솔로 만든 에코백(4만원 상당)을 증정한다.

참가를 원하는 주민은 에코에코협동조합(☎ 010-9252-1676)으로 신청하면 된다.

에코에코협동조합은 피서객들이 사용한 튜브와 거리의 폐현수막을 재활용한 돗자리 등을 제작해 물놀이객들에게 대여하는 등 환경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해운대구 관계자는 "해운대해수욕장 백사장을 깨끗하게 보존하고 해양환경오염의 심각성을 알려 환경보호에 대한 시민 의식을 확산시키고자 자원 재활용 마을 기업과 함께 비치코밍 축제를 올해 처음 마련했다"고 말했다.

cc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