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무 최대 90% 감면…재창업 자금 보증·컨설팅 지원도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용보증기금은 11월 30일까지 채무자의 재기를 지원하는 특별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채무자의 유형과 상환능력에 따라 감면율을 40∼90% 차등 적용한다. 사회 취약계층에 대한 감면율은 최대 90%까지 적용하기로 했다.

급여소득자의 경우 미성년 부양가족의 생계비를 추가로 차감하는 등 채무자의 상환부담액을 줄일 방침이다.

실패한 기업이 성공적으로 재창업할 수 있도록 필요한 자금에 대한 보증을 지원하고 컨설팅 서비스도 제공한다.

신보 관계자는 "이번 특별캠페인으로 채무자 1천명 이상이 신용을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재도전·재창업 활성화 분위기 조성에도 큰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pseudoj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