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든 시기…더 국민 곁으로 다가가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12일 고용지표 악화와 관련해 "경제의 체질이 바뀌면서 수반되는 통증"이라며 "정부는 국민의 곁으로 더 가까이 다가가겠다. 국민의 목소리에 더 귀를 기울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참으로 힘들고 어려운 시기를 지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고용 부진에 경제정책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오늘 오전 현안점검회의에서 이와 관련한 논의가 있었으나, 제가 공개하는 것은 적절치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최저임금 인상 속도조절에 대한 합리적인 대안을 만들기 위해 당·청과 협의를 시작하겠다"고 발언한 데 대해서는 "그 말씀에 대한 정보가 저에게 없다. 제가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후 더불어민주당과 고용 관련 대책회의를 열 계획이 있느냐는 물음에도 "그럴 계획이 있다는 얘기는 듣지 못했다"고 답했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8월 고용 동향'에서 취업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 3천명 늘어나는 데 그쳤으며, 실업자 수 역시 113만3천명으로 1999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편 김 대변인은 18일부터 열리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경제인들이 동행하는 문제를 청와대가 결정하느냐는 물음에는 "어떻게 진행되는지 모르겠으나, (경제계와) 상의하지 않겠나"라고 답했다.

오는 14일 개소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정상회담 준비를 논의할 수 있냐는 질문에는 "구체적 협상을 하기에 연락사무소는 적절한 장소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전날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 비용추계서를 두고 야당에서 '졸속'이라는 비판이 나온 데 대해서는 "예산 추계안을 작성한 주무 부처인 통일부에서 말씀하실 것으로 안다"고 답변했다.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의 신간 '공포:백악관의 트럼프'에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및 주한미군 소개령 관련 내용이 실린 것에 대해서는 "우드워드 기자의 책은 미국 내에서도 논란이 되고 있다. 그 문제에 대해 우리 정부가 이렇다 저렇다 언급을 하는 것 자체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미국 NBC방송이 '북한은 여전히 핵을 만들고 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 "저도 NBC의 보도를 봤을 뿐, 관련한 정보는 없다"고 했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유엔에 제출된 판문점선언 영문본이 한글 원본과 달리 연내 종전선언을 합의했다는 취지의 내용을 담아 오해를 유발하고 있다'는 보도를 한 것에 대해서는 "제가 영문본을 보지 못했지만, 연말까지 종전선언을 한다는 것은 판문점선언에 이미 담긴 내용"이라고 답했다. [https://youtu.be/WmZVRbwbQTM]

hysup@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