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기획재정부는 12일 올해 제3차 50년 만기 국고채 입찰을 실시한 결과 2.090% 금리에 6천600억원이 낙찰됐다고 밝혔다.

응찰금액은 9천100억원(응찰률 151.7%), 응찰금리는 1.700∼2.240%였다.

지난 3월 2.640% 금리로 3천250억원, 6월 2.510%로 5천400억원에 이어 이번에도 50년물 국고채가 성공적으로 발행되면서 초장기물에 대한 견조하고 안정적인 수요를 재확인했다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기재부는 50년물 성공 발행을 기반으로 재정자금의 안정적 조달과 차환위험 관리를 더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올해 4분기에도 50년물 투자자협의회 등 최종 수요자와 협의를 통해 추가 발행 시기와 규모를 결정할 계획이다.

2vs2@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