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복철 원장 "북방지질자원협력센터 신설, 지진연구 강화"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김복철)은 북한, 러시아, 북극권 등 북방자원개발 협력을 전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북방지질자원협력센터'를 신설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김복철 원장은 이날 과학기자협회 간담회에서 지질자원연이 추구할 경영철학과 혁신방향을 설명하고, 연구원이 지향할 모습으로 '근본에 충실한 연구원, 함께 가는 사람 중심의 연구원, 국가와 국민에게 대답하는 연구원'을 제시했다.

그는 또 4대 혁신목표를 ▲ 건강한 연구환경 구축 ▲ 개방형·도전형 연구체계 혁신 ▲ 공공·사회적 책무 강화 ▲ 글로벌 연구경쟁력 제고 등으로 정하고 실천과제로 북방자원협력 연구개발 강화 등 11가지를 들었다.

김 원장은 "신설하는 '북방지질자원협력센터'가 한국-북한-중국-러시아, 북극권 대상 북방자원 협력의 전략적 추진을 위한 싱크탱크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백두산 공동연구·북한 광물자원 공동개발 협력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날 간담회에서 지진 등에 대한 지질자원연의 대응이 너무 소극적이라는 지적에 연구자들이 지진 관련 연구결과를 자유롭게 발표하지 못하게 가로막고 있는 '지진·지진해일·화산의 관측 및 경보에 관한 법률'에 큰 아쉬움을 표했다.

기상청장 외의 연구자나 기관이 지진·지진해일·화산에 대한 관측 결과 및 특보를 발표하는 것을 금지하고, 국방상의 목적이나 학문·연구의 목적으로 필요한 경우 예외를 인정해 기상청장 승인을 받아 발표하도록 한 현행법이 연구자들의 자유로운 학문활동을 크게 제약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특히 지난 3월 국회에 제출된 이 법률 개정안이 지진 관련 연구결과를 발표할 연구자들의 자유를 더욱 제한하고 지진과 지질 관련 연구기능을 더욱 분산시키는 내용을 담고 있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김 원장은 "앞으로 지진, 활성단층, 기후변화 대응, 탄소자원화 등에 대한 지질자원연의 핵심역량을 강화, 국민생활과 직접 연관된 사회현안 해결 연구에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scitec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