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금융회사의 내부통제 필요성을 12일 강조했다.

윤석헌 원장은 이날 한국상사판례학회와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실이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 회관에서 공동 주최한 '금융기관 내부통제 제도 혁신방안의 모색' 세미나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윤 원장은 "사소한 부주의에서 비롯되는 내부통제 사고는 금융기관의 신뢰를 저해할 뿐만 아니라 그 존폐까지 위협할 수 있다"면서 "견고한 내부통제가 뒷받침되지 않은 혁신과 성장 추구는 사상누각(沙上樓閣)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내부통제는 단순히 법규에서 정한 최소한의 기준을 준수하거나 감독 당국의 요구에 마지못해 대응하는 소극적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금융기관의 지속 가능 성장을 위해 반드시 갖추어야 할 필수 인프라로서 적극적 차원의 문제"라고 규정했다.

윤 원장은 "금융기관은 내부통제에 대한 인식을 전환하고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내부통제 전문가들의 제언이 금융 현장에서 구현되고 제대로 작동하기 위해서 금융기관의 자발적인 노력은 물론이고 이를 견고히 지지할 수 있는 법과 제도의 뒷받침이 병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spee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