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BNK경남은행은 창원시와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동반성장 협력 협약'을 12일 체결했다.

이날 창원시청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황윤철 경남은행장과 허성무 창원시장이 참석해 창업·일자리 창출 플랫폼의 성공적 구축,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상호 공조 체계 등에 대한 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경남은행은 향후 대외기관협약·창업보육센터입주업체 창업지원·신용보증서담보 등 총 1천억원 규모 대출을 조성할 예정이다.

또 창원시 내에서 기술력이 우수하고 성장 가능성이 큰 중소기업과 일자리 창출기업, 소상공인 지원도 병행할 방침이다.

이밖에 이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0.7∼0.9%포인트까지 추가로 금리를 감면하고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에서 보증서를 발급한 경우 0.2%포인트까지 보증료를 지원한다.

경남은행 관계자는 "앞으로 지역 중소기업 현장을 직접 방문해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후속 지원책을 마련해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home122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