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 때문에 주차면 오히려 줄어"…대책 없는 부산시·코레일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12일 부산역에 있는 500면 규모의 선상주차장은 오전 7시 30분부터 이미 만차였다.

오전 9시 주차장 입구에서부터 선상주차장까지 약 300m 구간에 차량 수십여 대가 꼬리를 물고 있었다.

공회전하는 차량이 내뿜는 매연은 열차 예정 시각이 임박한 운전자들의 초조함 섞인 한숨처럼 느껴졌다.

기다리다 지친 이용객들이 부산역을 빠져나가기 위해 불법 유턴을 하며 택시와 엉켜 아찔한 모습을 연출했다.

서울에 출장을 가는 한모(38) 씨는 "열차 출발 40분 전에 부산역에 도착했는데 오전 9시부터 만차될 줄 모르고 차를 가져왔다"며 "사설 주차장까지는 거리가 멀고 할인혜택을 받지 못해 주차 때문에 열차 시간을 변경했다"고 말했다.

한 씨는 결국 변경한 열차도 놓칠 위기에 처하자 발레파킹 비용 1만원을 내고 플랫폼으로 뛰어갔다.

부산역은 하루 평균 4∼5만명이 이용한다.

하지만 현재 부산역 인근 소형 사설 주차장을 제외하면 코레일 자회사인 코레일 네트웍스가 운영하는 500면 규모의 선상주차장이 유일하다.

1천200면의 주차면을 보유한 광명역과 600면을 보유한 대전역보다도 규모가 작다.

부산역은 기본적으로 열차 이용객 대비 주차 공간이 부족해 계속해서 주차난 문제가 지적됐다.

하지만 최근 공사가 한창인 부산역 주변 개발사업 때문에 주차난이 더 심각해진 모양새다.

부산역 광장에 있던 35면 규모의 광장 주차장은 부산시가 추진하고 있는 부산역 광장 지식혁신플랫폼 사업 공사로 지난해부터 운영이 중단됐다.

부산역 후문쪽 철도시설공단 소유 땅에 민간 사업자가 운영하던 85면 규모의 주차장은 북항과 부산역을 연결하는 보행 데크 사업으로 인해 지난달 북항 재개발지역으로 이전했다.

코레일과 부산시는 부산역 주변을 둘러싼 개발사업으로 인해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데 대책 없이 책임공방만 벌이고 있다.

코레일 측은 문제의 심각성을 알고 있지만 주차장 확충 부지를 찾지 못해 현재로써는 뚜렷한 대책이 없다는 입장이다.

코레일 부산경남본부 관계자는 "2015년과 지난해 두 차례에 부산역 옆 컨테이너 야적장에 주차장 건립 사업을 추진했지만, 한번은 코레일 네트웍스의 사업비 문제 또 한 번은 부산시가 추진하는 철도시설재배치 사업 때문에 사업승인이 나지 않아 보류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차난 문제의 심각성에 대해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며 "임시주차장 부지 마련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광장만 부산시 소유이기 때문에 부산역 주차 문제는 부산역 관리주체인 코레일 측이 해결해야 된다는 입장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북항과 철도부지 일대를 통합 개발하는 용역이 추진 중이기 때문에 코레일이 계획한 부지에 주차장 확충은 불가능하다는 의견을 (코레일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handbrother@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