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북지방경찰청은 12일 제99회 전국체육대회를 앞두고 익산종합운동장에서 대테러 연합훈련을 했다.

훈련에는 국가정보원과 육군 35사단, 익산시, 익산 화학재난합동방제센터, 익산소방서 등 유관기관이 함께했다.

이번 훈련은 전국체전 대회 동안 경기장 내·외곽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테러 및 비상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찰은 최근 테러 동향에 따라 헬기와 장갑차, 제독 차량 등 장비 30여대를 동원해 복합적인 상황에 대비한 훈련을 했다고 설명했다.

강인철 전북경찰청장은 "훈련을 통해 각종 테러상황 대응체계를 꼼꼼히 점검했다"며 "안전한 대회 개최를 위해 치안 유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ay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