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가 기후변화에 따른 집중호우에 대비, 홍수 대응능력을 키우기 위해 1천100억원을 들여 4개 지방하천을 정비한다.

경기도는 평택 대반천, 용인 매산천, 파주 문산천, 고양 공릉천 등 4개 하천에 대한 지방하천 정비사업 실시설계용역에 착수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방하천 정비사업은 평택시 안중읍∼오성면 대반천 6.4㎞, 용인시 처인구 모현면 매산리 매산천 2.2㎞, 파주시 광탄면 문산천 4.6㎞, 고양시 덕양구 관산동 공릉천 4.1㎞ 등 17.3㎞가 대상이다.

사업비는 모두 1천149억원으로 추산된다.

경기도는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내년 11월까지 세부설계를 완료한 뒤 정부 부처와 협의를 거쳐 착공할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사업이 완료되면 기후변화에 대비해 홍수 대응능력을 키우고 친환경적 하천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wyshi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