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명칭을 '환경고용노동위원회'로 바꾸는 내용의 국회법 일부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12일 밝혔다.

환경노동위 소속인 강 의원은 고용 침체, 경제 위기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일자리 창출과 고용 안정화 등 고용의 정책목표가 그 어느 때보다 최우선시됨에도 불구하고 소관 상임위 명칭에 '고용'이 빠져있다고 개정 이유를 설명했다.

개정안은 상임위 명칭에 '고용'을 넣어 위원회 역할과 기능을 더욱 강화토록 했다.

강 의원은 "지금과 같은 고용 위기 속에서 고용정책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면서 "상임위 이름부터 바꿔 고용에 대한 더욱 명확한 정책목표와 의지를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duc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