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youtu.be/eJdAOPoTS5I]

최대 풍속 시속 140마일(225km), 4등급 허리케인으로 세력을 강화한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미국 남동부 해안 상륙이 임박했습니다.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 버지니아 3개 주(州)를 중심으로 약 170만 명에 대피령이 내려졌는데요.

주유소와 식료품점은 유류와 비상 물품을 사려는 주민들로 붐볐고 주요 도로는 해안 지역을 빠져나가는 차량 행렬로 혼잡을 빚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songt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