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국내 최대 규모(100㎿) 급 태양광 발전소 건립 공사가 12일 전남 영암 금정면에서 열린 착공식과 함께 첫 삽을 떴다.

착공식에는 백운규 산업통상부장관,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 전동평 영암군수, 유향열 한국남동발전사장, 서기섭 대명GEC 회장 등이 참석했다.

시행사인 대명 GEC는 현재 가동 중인 40㎿(2㎿ 20기) 영암 풍력발전소 350만4천705㎡에 민간 자본 1천500억원을 투자해 100MW급 태양광 발전소를 2020년 8월 준공을 목표로 건설한다.

100MW는 연간 4인 가족 3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대명 GEC는 지난해 7월 산업부로부터 전기발전 사업 허가를 받고, 발전소 입지 등 환경영향 평가 등을 거쳐 최근 전원개발 사업 실시계획 승인을 받았다.

영암 대불산단의 조선업체와 170억원 규모 태양광 기자재 공급 협약도 체결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힘쓰기로 했다.

발전소가 들어서는 영암 금정면 주민들에게는 태양광 발전설비(1㎿)를 설치해 무상으로 기부한다.

시설이 운영되면 주민들에게 연간 2억원, 20년간 40억원 수익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sangwon70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