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기아자동차 광주공장 노사는 12일 전남 곡성군 임면에 이웃사랑 성금 1천만원을 전달했다.

나태율 기아차 노조 광주지회장, 엄원용 광주공장 지원실장이 노사 대표로 성금 전달식에 참석했다.

기아차 광주공장 노사는 지역사회 소외 이웃이 추석 명절을 따뜻하게 보내도록 성금을 마련했다.

지역사회보장협의체를 통해 홀몸노인, 소년소녀가장,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등에게 고루 전달할 예정이다.

앞서 기아차 광주공장은 곡성군과 사회공헌활동 자매결연을 했다.

기아차 광주공장 관계자는 "지역의 어려운 이웃이 풍성한 명절을 보내기를 바라며 노사가 함께 전달식에 참석했다"며 "앞으로도 희망을 나누는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h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