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해상 방제훈련을 하던 중 사고로 순직한 고 박영근(57) 주무관의 영결식이 12일 오전 유가족과 경찰관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여천장례식장에서 거행됐다.

서해지방해양경찰청 장(葬)으로 열린 이날 영결식은 고인에 대한 묵념과 약력 보고, 공로장 헌정, 조사, 고별사, 종교의식, 헌화 및 분양 순으로 진행됐다.

구자영 서해해경청장은 조사를 통해 "당신이 보여준 투철한 사명감과 희생정신은 자랑스러운 해양경찰의 혼(魂)으로 승화돼 오래도록 해경의 귀감으로 남을 것"이라며 "넘치는 사랑과 열정, 한없는 조국애는 우리 해양경찰의 전설로 영원히 빛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주무관은 1984년 여수지방해운항만청 직원으로 들어와 1998년 6월 해양경찰청으로 전보돼 20여년간 해양오염방제 분야 전문가로 일해왔다.

그는 지난 10일 오전 10시께 여수시 오동도 북서쪽 3.3km 앞 해상 450t급 방제정에서 훈련을 하던 중 다쳐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결국 숨졌다.

minu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