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연합뉴스) 경남도의회는 12일 베트남 동나이성 응웬 꾸억 훙 부성장 등 일행 9명이 도의회를 방문해 두 기관 우호교류 증진방안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베트남 동나이성 부성장 일행 방문은 2004년 7월부터 시작된 도의회와 동나이성의회 간 우호 교류 인연으로 이루어졌다.

그동안 경제·농업·문화 등 다양한 분야 교류가 이번 방문으로 더욱 긴밀해질 것으로 두 기관은 기대했다.

김석기 도의회 사무처장은 "이번 방문이 두 지역 공동 발전을 위해 서로 힘을 모아나가는 소중한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며 "한-아시아 지방정부 경제협력 콘퍼런스 등 경남에서 진행되는 행사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응웬 꾸억 훙 동나이성 부성장은 "그동안 두 기관이 경제·농업 등 분야에서 교류해 성과를 올렸다"면서 "베트남의 대 경남 수출액은 3억 달러, 수입액은 15억 달러가 넘고 있으며 증가 추세이므로 교류 협력을 더 확대해 나가자"고 화답했다.

한편 도내에는 베트남 출신 근로자 1만7천355명과 결혼이민 여성 7천418명이 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