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Net 75128

(퍼스 2018년 9월 12일 AsiaNet=연합뉴스) 오늘 일찍 공식 공개된 RAC Intellicar는 세계 최초의 무인 온디맨드 차량이다. RAC Intellicar의 본고장은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에 있는 퍼스다.

공유 이동성 서비스로 설계된 RAC Intellicar는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 정부와 자동차 제조업체 NAVYA가 지원하는 RAC 무인 차량 프로그램에 추가된 최신 차량이다.

RAC 그룹 CEO Terry Agnew는 이 시제 차량이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를 비롯해 호주에 있어서도 중요한 운송 이정표라고 언급했다.

Agnew 대표는 “인간의 이동 방식이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라며 “이곳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새로운 차량 기술을 테스트할 수 있게 되면서, 가장 안전한 방식으로 이 변화에 적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대다수의 도로 사망과 중상의 원인은 사람의 실수”라며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와 호주가 더 빨리 자율주행차로 전환하도록 돕는다면 수백 명의 호주인을 구할 수 있을 것”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인간이 운전하는 자동차는 매년 점점 자동화되고 있으며, 제조업체가 이와 같은 신기술을 채택하는 속도도 가속화되고 있다”라면서 “향후 수년 이내에 운송 네트워크에서 차량 자동화가 더욱 활발해질 전망이다. 따라서 차량 자동화의 잠재적인 영향과 기회를 더 제대로 파악하기 위한 이와 같은 실험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Agnew 대표는 “자사가 시행한 실험에서는 회원과 지역사회가 참여할 길을 제시하는 것이 중요했다. 2015년 RAC Intellibus(R) 여정을 시작한 이래로 참가자로부터 받은 피드백이 중요한 통찰을 제공했다”라며 “이 기술은 물론 이 기술이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에 대해 갖는 의미를 제대로 이해함으로써 자율주행 차량의 미래로 안전하게 전환할 수 있는 로드맵을 구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NAVYA CEO Christophe Sapet는 “호주는 이 지역에서 신기술을 테스트하고, 선보이며, 설치하기 위한 전략적 국가”라며 “새로운 차량 기술에 대한 정부와 RAC의 열정, 혁신 및 이 지역에서 지역사회에 바로 스마트 이동성 솔루션을 공급해야 할 필요성을 고려한 끝에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실험을 진행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RAC는 올 하반기에 Intellicar를 추가로 공급할 예정이다. 향후 수개월 동안 RAC는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 정부와 협력해 잠재적인 실험 장소를 파악할 예정이다. 공개 실험은 2019년으로 계획돼 있다.

<끝>

문의처: - Steph Gavlak +61-401-703-719, media@rac.com.au

비전 및 팩트 시트를 포함한 미디어 키트 링크

(https://www.dropbox.com/sh/cb5g2uoi98fq7nv/AADwGv4PE1h50GiLPnCHNPKEa?dl=0 )

RAC INTELLICAR 소개

RAC Intellicar는 10개의 LIDAR, 4개의 레이더, 6개의 카메라 및 Odometry를 포함해 최신 멀티센서 기술을 장착하여 환경 지도를 작성하고 장애물을 감지함으로써 차량에 자율주행 결정을 내리기 위한 3D 지각을 제공한다. 또한, RAC Intellicar는 항상 차량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할 수 있도록 2개의 GNSS(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 안테나도 설치했다.

RAC Intellicar는 최대 6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으며, 최고 속도는 90km/hr이다. 실험 중 권장 주행 속도는 20~50km/h이다.

추가 정보는 rac.com.au/intellicar ( https://rac.com.au/intellicar )를 참조한다.

자료 제공: RAC WA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