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정의당은 12일 남북정상회담을 이유로 대정부 질문 및 인사청문회 일정을 미루자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요구에 "국회 일정은 남북정상회담과 상관없다"고 반박했다.

김종대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보수야당은 이미 회담 동행을 거부했고 문희상 국회의장 또한 방북하지 않겠다고 했다"고 짚은 뒤 "국회 일정이 정상적으로 돌아갈 수 있는 근거"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인사청문회법상 22일까지는 청문회를 마쳐야 하는데 규정을 어기면서까지 연기를 해야 할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국회 일정 때문에 정상회담 준비에 차질을 빚는다면 이는 청와대가 판단하고 국회에 정식요청하면 될 일인데, 한국당의 이번 주장은 오지랖"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kyungh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