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신한금융투자는 코스피 옵션 매도·매수 전략에 투자하는 상장지수증권(ETN)인 '신한 코스피 콘도르 4/10% ETN'을 발행해 오는 18일 한국거래소에 상장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이 ETN은 양매도 ETN에 외가격 옵션 매수를 더해 코스피200 지수 움직임에 따른 손실 범위를 제한한 상품이다.

매달 코스피200 지수의 ±4%에 해당하는 행사가격의 옵션을 매도하고 KOSPI200 지수의 ±10% 행사가격 옵션을 매수한다.

또 지수 옵션 월물 교체 시 1분 단위로 분할 매매를 진행하고 옵션 만기일과 다음날 이틀에 걸쳐 월물 교체를 수행하는 등 헤지 매매로 시장 충격과 가격 왜곡을 방지하도록 했다.

아울러 옵션 투자비율을 높여 프리미엄 수익을 확보하고 지수 옵션 증거금으로 사용되는 금액 이외의 자금은 양도성 예금증서(CD) 91일물에 투자해 금리 수익을 추가하도록 설계했다.

코스피200 지수와 코스피200 옵션 가격 변동에 따라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inishmor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