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없이 40여분 만에 진화…250여명 대피 소동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12일 오후 3시 43분께 대구시 달서구 진천동 10층 높이 빌딩의 1층 외벽에서 담배꽁초 불씨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불이 나자 건물에 입주해 있는 회사 직장인과 환자, 학원생 등 250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불은 소방차 30여 대가 출동해 40여 분 만에 진화했다.

경찰 관계자는 "불이 난 곳은 전선이 없어 담배꽁초로 인한 불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sunhyu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