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지방경찰청은 지난 7월부터 지난달까지 2개월간 토착 비리에 대한 특별단속을 벌여 8건에 27명을 적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유형별 입건자는 직무 관련 비리 16명, 금품비리 6명, 인사채용비리 5명이다.

단속된 이들의 신분은 공공기관·단체 12명, 일반인 10명,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5명이다.

경찰은 이 기간 해녀 자격이 없는 지인에게 해녀 경력 확인서를 허위로 작성해 주고 진료 혜택을 받도록 한 마을 어촌계장을 붙잡았다.

제주시 화북공업단지 이전 사업과 관련 업체로부터 현금과 향응 250만원을 받은 도청 간부를 붙잡아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kos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