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까지 295억원 투입 물순환 선도도시 조성사업 추진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광주시가 빗물을 땅속에 저류(低流)하도록 해 도심 물순환 체계를 회복하는 물순환 선도도시 조성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광주시는 12일 물순환위원회를 열고 '물순환 관리 기본계획'을 최종적으로 확정했다.

기본 및 실시설계를 마치는 대로 상무지구 일원(2.1㎢)에 내년 하반기부터 2020년까지 국비 207억원 등 모두 295억원을 투입해 빗물이 침투하고 저류될 수 있는 투수성 포장, 식생 체류지 조성 등 시범사업을 한다.

광주시의 물순환 관리 기본계획은 지난해 7월 용역에 착수해 현재 상무지구에 대한 기본 및 실시설계를 진행 중이다.

대도시의 경우 아스팔트, 콘크리트와 같은 불투수층이 확대되면서 빗물이 땅속으로 들어가지 못해 침수, 지하수 고갈, 하천 건천화, 수질오염 등의 문제가 발생한다.

'물순환 선도도시 조성사업'은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주변 환경에 영향을 주지 않는 저영향개발(LID) 기법을 적용해 빗물 침투·저류 능력을 회복시켜 도시 물순환 구조의 건전성을 높이는 사업이다.

환경부 2016년 공모사업에 전국 5개 도시가 선정돼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번 기본계획에서는 광주시 전역의 물순환 현황을 분석하고 시범사업 완료 후 저영향개발 기법을 광주시 전역으로 확대하는 장기적 시행방안, 연차별 계획 등 마스터플랜을 담았다.

시범사업은 시민의 접근성이 용이하고 불투수 면적(91%)이 넓을 뿐만 아니라 공공기관이 밀집해 있어 사업시행이 용이한 상무지구에서 우선 추진한다.

투수 면적과 녹지공간을 확대해 홍수피해를 줄이고 도시경관을 개선해 상무지구를 광주시 대표 환경친화 녹색지구로 조성할 계획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물순환 선도도시 조성은 상무지구를 시작으로 광주시 전역에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며 "빗물 한 방울도 소중한 자원이 될 수 있다는 인식으로 시민들도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kjs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