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밤 김제동' 기자간담회…"좌우 편향도, 기계적 중립도 안돼"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저는 설명하는 역할이 아니라 잘 전달해드리는 역할을 하려고 합니다."

'오늘밤 김제동'의 MC 김제동이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데 있어서의 포부를 밝혔다.

매주 월~목요일 밤 11시 30분 KBS 1TV에서 방송되는 '오늘밤 김제동'은 시청자와 소통하는 젊은 토크쇼를 표방하는 시사프로그램이다. 지난 10일 첫 방송에선 박원순 서울시장을 초청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제동은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콩으로 두부, 비지, 메주 등 다른 것들을 만드는 것처럼 같은 재료를 가지고도 뉴스라는 형태뿐 아니라 이야기 형태로도 만들 수 있다"며 "시민의 눈높이에 맞춰 '우리의 이야기'를 전해주는 사람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은 뉴스의 소비자가 아니라 궁극적으로 뉴스의 공급자"라며 "'오늘밤 김제동'은 그들의 목소리를 담는 프로그램"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프로그램 방송 전 일각의 '좌 편향' 우려에 대해서도 선을 그었다.

김제동은 "좌 편향, 우 편향뿐만 아니라 기계적 중립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 저쪽에서 보면 이쪽이 편향돼있을 수 있고 이쪽에서 보면 저쪽이 편향돼있을 수 있다"며 "저는 전문가 의견과 제작 영상에 대해 전달하는 역할을 할 뿐"이라고 말했다.

2%대의 낮은 시청률에 대해선 "시청률을 올릴만한 큰 사건이 없었으면 좋겠다. 출연하는 전문가들이 (시청률을 위해) 분발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오늘밤 김제동'은 보다가 잠들 수 있을 만큼 편한 프로그램을 추구하기 위해 생방송 시간에 직접 현장을 연결하는 '오늘밤을 지키는 사람들' 코너를 운영한다.

김제동 외에 강승화 아나운서가 출연해 이슈를 정리해주는 역할을 하고 스튜디오도 팟캐스트 부스도 꾸며놓았다.

제작진도 프로그램의 목표가 "젊은 시청자들이 KBS 1TV에 관심을 두고 시사 콘텐츠를 소비하게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윤기 PD는 "'오늘밤 김제동'은 뉴스와 경쟁하려고 하지는 않는다. 뉴스 프로그램 등에서 무심코 쓰는 전문적인 용어들을 풀어주는 등 시청자들이 쉽게 다가갈 수 있는 데일리 시사프로그램을 만들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강 PD는 "설전을 벌이는 것이 아니라 데일리 이슈를 가지고 소통·공감하는 프로그램이고 시청자 눈높이에 맞출 수 있는 MC로 김제동 씨가 적합했다"고 부연했다.

dyl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