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은 12일 축구사랑나눔재단, 성남FC와 공동으로 사랑 나눔 봉사활동을 했다.

프로축구연맹 및 사랑나눔재단의 관계자와 성남FC 선수단 등 40명은 이날 경기도 성남시 분당에 있는 가나안근로복지관을 찾아 주변 환경정화 활동을 하는 등 봉사를 실천했다.

봉사활동에 참가한 성남의 주장 서보민은 "연고 지역의 주민들과 교감하며 돕는 시간을 갖게 돼 기쁘다"면서 "성남FC는 시민들의 팀인 만큼 앞으로도 이런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프로축구 K리그는 2013년 출범 30주년을 맞아 시작한 '급여 1% 기부 캠페인'을 통해 연맹 전 구성원의 급여 중 1%를 기부 형식으로 축구사랑나눔재단에 전달해 왔다.

chil881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