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남양유업[003920]은 바른손이앤에이[035620]에 서울 한남동 소재 토지와 건물을 520억원에 처분하기로 결정했다고 12일 공시했다.

회사 측은 처분 목적을 "부동산 매각을 통한 자산운용 효율화"라고 밝혔다.

engi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