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동방경제포럼 기조연설 뒤 대화…정상 4명 모두 만나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12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열린 '제4차 동방경제포럼'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만나 "3차 남북정상회담이 성공하길 바란다. 문재인 대통령께 인사를 전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시 주석은 전체회의 기조연설 뒤 이 총리와 귀빈 대기실에서 10분 남짓 대화를 나눴다. 이 총리는 이날 시 주석 등 4명의 정상과 나란히 기조연설을 했다.

이 총리는 "시 주석께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해 역할을 해주시는 데 대해 감사드린다. 문 대통령도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해 많이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또 "시 주석께서 저장성 당서기 시절 방문하신 전남의 지사로 일하다 총리가 됐다. 전남과 저장성은 자매관계여서 저도 지사시절에 저장성을 방문한 일이 있다"고 개인적 인연을 소개했다.

이에 시 주석은 "우리는 형제군요"라고 답한 뒤 "이 총리도 중국에 오기 바란다"고 초청했다.

이로써 이 총리는 이번 포럼 참석을 계기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할트마긴 바툴가 몽골 대통령과 각각 면담한 데 이어 시 주석까지 정상 4명과 모두 한반도 상황 등에 관해 대화를 나눴다.

noano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