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12일 경기도 가평군청을 방문한 60대 남성이 민원실에서 갑자기 시너를 뿌리고 방화 소동을 벌여 경찰이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가평경찰서와 가평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45분께 가평군청 종합민원실에서 A(60)씨가 시너를 뿌리고 불을 질렀다.

다행히 불은 테이블 일부를 태우고 크게 번지지 않아 곧바로 진화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방화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

A씨는 가평군에서 발주한 도로공사 관련 일을 하고 공사업체로부터 노임 수백만원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suk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