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운터포인트 리서치 보고서…"신형 아이폰 가격 더 높아질 것"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애플 아이폰X이 10개월 만에 출하량 6천300만대를 돌파해 아이폰6보다 4개월이 더 걸렸지만 매출은 높은 평균판매가 덕분에 아이폰6를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최근 보고서에서 아이폰X 출하량이 출시 10개월만인 지난달 말 6천300만대를 넘었다고 밝혔다.

이는 2014년 출시된 아이폰6가 6개월 만에 비슷한 출하량을 기록한 것보다 느린 속도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아이폰6가 판매 후 첫 10개월간 아이폰X보다 3천만대 더 출하됐다며 아이폰X이 '물량 슈퍼 사이클(장기 호황)'을 놓친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아이폰X는 새로운 디자인 덕에 평균판매가격(ASP)이 매우 높았다며 이 덕분에 첫 10개월간 아이폰6와 비슷한 620억달러의 매출을 올리며 '매출 슈퍼 사이클'을 가져왔다고 카운터포인트는 분석했다.

아이폰X은 출시 후 전체 아이폰 출하량 중 거의 3분의 1을 차지했으며 매출은 전체 아이폰의 절반에 달했다. 아이폰X 한 기종의 매출이 5대 스마트폰 브랜드 중 삼성전자[005930]를 제외한 화웨이, 오포, 비보, 샤오미 매출보다 많았다.

국가별로는 미국에서 아이폰X가 가장 많이 팔렸고 미국과 중국, 일본 내 판매량이 전체 아이폰X 출하량의 거의 3분의 2를 차지했다.

일본과 영국, 독일, 프랑스가 뒤를 이었으며 한국은 7위였다.

카운터포인트는 향후 출하 시기를 고려하면 아이폰X가 매출 면에서 아이폰6를 능가할 궤도에 올랐다고 분석했다.

카운터포인트는 애플이 이번에 출시하는 것으로 알려진 3가지 아이폰의 ASP를 더 높일 것이라며 가격이 싼 액정표시장치(LCD) 모델과 고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모델을 도입한 아이폰 조합으로 더 많은 매출을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harris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