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은행권 부실채권비율이 비교적 큰 폭으로 내려 10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1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은행 부실채권비율은 지난 6월 말 1.06%로 3월 말보다 0.12%포인트,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 0.19%포인트 하락했다.

부실채권비율은 국제 금융위기가 터지기 직전인 2008년 3분기 말(0.82%) 이후 가장 낮다. 금감원은 "금융위기 이전으로 회복하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대기업 구조조정이 일단락된 데다 은행들이 자산 건전성 관리가 쉬운 가계대출 중심으로 영업한 결과라고 금감원은 풀이했다.

부실채권 잔액은 19조4천억원으로 3개월 전보다 1조7천억원(8.1%) 감소했다. 2분기 중 부실채권이 4조원 생겼지만, 이보다 많은 5조7천억원 규모의 부실채권을 정리한 결과다.

기업여신 부실채권이 17조6천억원, 가계여신 1조6천억원, 신용카드채권 2천억원이다.

기업여신 부실채권비율은 0.19%포인트 하락한 1.56%다. 대기업이 0.38%포인트 떨어진 2.46%, 중소기업이 0.09%포인트 내려간 1.04%다.

가계여신 부실채권비율은 0.01%포인트 떨어진 0.24%다. 주택담보대출이 전분기와 같은 0.19%, 기타 신용대출은 0.03%포인트 하락한 0.35%다.

신용카드채권은 부실채권비율이 1.33%로 3월 말보다 0.06%포인트 하락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지방은행은 지역경제 여건 악화 등으로 부실채권비율이 1.03%로 전분기보다 0.01%포인트 하락하는 데 그쳤다"고 덧붙였다.

zhe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