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12일 오후 6시 45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대신동 한 가정집 욕실에서 LP 가스가 폭발했다.

이 사고로 집 안에 있던 황모(77)씨가 중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폭발 직후 화재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50㎡ 가량의 주택이 붕괴하고 인근에 주차된 승용차 4대, 상가 유리창 등이 파손됐다.

경찰은 어딘가에서 누출된 가스가 욕실에 남아있다가 폭발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duc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