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세터 출신 신영철 감독의 주문대로 A부터 Z까지 변신 중

(제천=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10년 넘는 경력을 자랑하는 우리카드의 베테랑 세터 유광우(33)는 JT전 완승을 이끈 뒤 "첫 경기보다는 나아진 것 같아서 다행"이라며 한숨을 돌렸다.

우리카드는 12일 충북 제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일본 초청팀 JT 선더스를 3-0으로 완파했다.

2연승으로 준결승행을 확정한 우리카드는 특급 외국인 선수 리버만 아가메즈와 유광우의 호흡이 한결 나아진 점도 소득으로 꼽을 만했다.

사실 이틀 전 삼성화재와 1차전 때만 해도 아가메즈는 유광우와 여러 차례 불협화음을 냈다.

경기 중에도 아가메즈가 유광우에게 토스 위치와 방향에 대해서 이런저런 주문을 하는 모습이 수차례 포착됐다.

하지만 이날 2차전에서는 조금씩 호흡이 맞아들어갔다.

자연스레 아가메즈의 공격 성공률도 1차전 43.18%에서 2차전에는 51.35%로 훨씬 좋아졌다.

경기 뒤에 만난 유광우는 "첫 경기보다 나아진 것 같아서 다행"이라며 "하지만 여전히 부족한 게 많아서 좀 더 맞춰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삼성화재의 통산 8차례 챔피언 등극을 이끈 유광우는 10년 넘게 리그 최정상급 세터로 활약했다.

삼성화재 시절 가빈 슈미트, 레오나르도 레이바(등록명 레오), 괴르기 그로저 등 특급 외국인 선수들을 날아오르게 했고, 우리카드로 이적한 뒤에는 크리스티안 파다르의 잠재력을 끌어올렸다.

그랬던 유광우는 한때 세계 3대 공격수로 꼽혔던 아가메즈와 아직은 시행착오를 거듭하고 있다.

이유가 있었다. 유광우는 현역 시절 '컴퓨터 세터'로 불린 신영철 신임 사령탑을 만나 지금까지 해왔던 패턴을 버리고 감독이 원하는 세터상에 걸맞게 변신 중이기 때문이다.

유광우는 "감독님의 주문대로 공의 궤적이나 스피드를 바꾸고 좀 더 정확한 토스를 위해 훈련 중인데, 그게 생각만큼 쉽지 않다"며 "연습 때와 실제 경기는 템포가 달라서 연습했던 것만큼 나오지 않는다"고 아쉬워했다.

자타가 공인하는 리그 최고의 세터 중의 한 명인 유광우라 아무리 감독의 요청사항이라고 해도 거부감이 적지 않았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그렇지는 않았단다.

그는 "감독님이 직접 시범을 보여주셨다"며 "말로 하는 거라면 물음표가 생겼을 텐데, 직접 보여주시고 그걸 따라 하니까 '이렇게 하면 되는구나'라고 수긍하게 됐다"고 했다.

그는 "공을 올리는 스텝이나 손의 위치를 다시 배웠다. 감독님이 템포와 리듬을 중요하게 생각하신다"며 "초심으로 돌아가서 공을 뿌릴 때 손의 모양이나 구질까지 처음부터 다시 배우고 있다"고 소개했다.

유광우는 "어렸을 때 보지 못했던 걸 보면서 내가 업그레이드되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며 "세터로서 한 단계 더 발전할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물론 그 과정이 쉬울 리 없다. 유광우는 "한꺼번에 하겠다는 욕심을 버려야 할 것 같다. 한 단계 한 단계씩 가려고 한다"고 했다.

changyong@yna.co.kr